•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의 가르침 가운데 좀 상반되는 듯한 가르침이 있습니다 . 어느 날 제자 중 요한이 예수님께 찾아와서 볼멘 소리를 했습니다 . “ 선생님 , 저희가 선생님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는 사람을 보고 우리와 함께 따르는 사람이 아니라 못하게 막았습니다 .”

    그러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 “ 그를 막지 마라 . 누구든지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사람은 너희를 위하는 사람이다 .” ( 눅 9 장 , 막 9 장 ).

    주님의 이 말씀은 반대도 하지 않고 협력도 하지 않는 중립적인 입장의 입지를 넓혀주는 가르침으로 보입니다 . 예를 들면 , 오래 전 시애틀의 어느 큰 교회에서 교육관 건축을 하는데 , 건축위원장을 맡으신 장로님께서 나와서 이렇게 부탁했다고 합니다 . “ 여러분 , 건축 헌금을 안 하셔도 괜찮으니까 반대만 하지 말아주세요 .”

     

    그런데 얼마 후 예수님은 정 반대의 가르침을 하십니다 . 제자들에게 기도문을 가르쳐주셨고 , 또 귀신들린 사람을 치유하셨을 때의 일입니다 .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기를 기도하라고 하셨고 사탄이 쫓겨날 때 이미 하나님의 나라가 임했다고 선언하실 때 주신 말씀입니다 . 제자들이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 “ 나와 함께하지 않는 사람은 나를 반대하는 사람이고 나와 함께 모으지 않는 사람은 흩어 버리는 사람이다 .” ( 눅 11 장 , 마 12 장 ).

    이 가르침에 의하면 적극적으로 협력하지는 않는 중립적인 입장은 반대자요 방해자로 보입니다 .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 동조하지 않는 모든 사람들을 향해 우리는 “ 동무는 반동이요 !” 라고 호령할 수 있단 말인가 ? 오래 전 교회에서 헌신 충성하지 못하는 성도들을 향해 엄중한 톤으로 불호령 같은 책망 설교를 하시던 목사님들의 기억이 납니다 . 그 때는 성도들이 순진해서 반발하지 않고 오히려 죄책감에 고개를 떨구었는데 요즘 같으면 당장 화를 내면서 떠나거나 대들었을 겁니다 .

     

    그렇다면 주님의 말씀은 일관성이 없는 것일까요 ? 중립자를 협력자로 보아야 할까요 아니면 배반자로 보아야 할까요 ? 답은 두 가지 상황이 달랐다는 데 있습니다 .

    (1) 만일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 누군가가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해서 섭섭함을 느낄 때에는 첫 번째 가르침이 해당됩니다 . ‘ 반대만 하지 않아도 도와주는 것이다 ’ 이렇게 기대치를 줄이면 실망치도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

    (2) 만일 하나님의 나라를 향한 나 자신의 태도를 판단할 때에는 두 번째 가르침을 적용합시다 . 차지도 덥지도 않은 소극적인 신앙관 , 그리고 하나님의 부르심에 대해 불순종적이고 무관심한 나 자신의 이기적인 문제를 보면서 좀 더 적극적인 헌신을 결단하면 좋을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난 목회 칼럼 이전 관리자 2016.03.23 56
    139 창의적인 건축 참여 웹지기 2017.06.18 28
    138 가정교회 문화 만들기 웹지기 2017.06.11 28
    » 반대자 , 중립자 , 협력자 웹지기 2017.06.04 34
    136 장례식 단상 웹지기 2017.05.28 25
    135 6월 행사 안내 웹지기 2017.05.20 26
    134 어린이 놀이방 이용 안내 웹지기 2017.05.14 20
    133 어린이를 VIP 로 생각하자 웹지기 2017.05.08 23
    132 봄 컨퍼런스 다녀와서 웹지기 2017.04.29 20
    131 미국을 알려면 기독교를 알아야 웹지기 2017.04.23 24
    130 당회 결의 및 논의 사항 웹지기 2017.04.20 29
    129 남은 고난 웹지기 2017.04.08 19
    128 교회 내 소통의 경로 웹지기 2017.04.03 31
    127 오지랖과 지경 웹지기 2017.03.27 23
    126 둔감의 파워 웹지기 2017.03.17 23
    125 임시사무총회 의제 웹지기 2017.02.20 56
    124 지방회와 지역 모임 소식 웹지기 2017.02.12 65
    123 위원회 결과 보고 웹지기 2017.02.05 46
    122 1월 결산 웹지기 2017.01.29 39
    121 “왕의 보호” 웹지기 2017.01.21 41
    120 절제와 영성훈련 웹지기 2017.01.14 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