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문 전문회사 CEO 인 Don MacPherson 씨는 ‘ 한 국가 의 이미지나 사회 문화를 바꾸는데 약 20 년이 걸린다 ’ 고 했습니다 . 기업이나 단체의 문화를 변화 (transform) 시키는 데에는 최소한 3-5 년이 걸린다고 주장했습니다 . 처음 가정교회를 시작할 때 , 먼저 시작하신 목사님들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 ‘ 가정교회가 정착해서 저절로 굴러가려면 5 년이 걸린다 .’ 어떤 분은 7 년이라고 하시고 , 어떤 분은 10 년이라고 말하는 분도 있었습니다 . 정답이 하나만 존재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 교회는 죽은 조직이 아니라 살아있는 유기체이기 때문에 공동체마다 생리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 ‘ 가정교회가 정착해서 저절로 움직인다 ’ 는 표현은 다시 말하면 가정교회 정신 ( 스피릿 ) 이 생활화되고 자연스러운 문화가 되었다는 뜻일 것입니다 .

     

    그럼 우리 교회는 가정교회의 정신이 얼마나 생활화 ( 문화화 ) 되었을까요 ? 가정교회를 꽤 오래한 것 같이 느껴지지만 실제로는 만 3 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 어떤 부분은 엄청나게 변화되었습니다 . 그러나 어떤 부분은 아직도 옛 습관에 머물러 있습니다 . 가정교회 정신은 시간이 지난다고 저절로 생활화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공동체의 리더십이 끊임없이 점검해주고 가이드를 제공해야 합니다 .

     

    이미 많이 진행된 변화는 평신도의 정체성입니다 . 전에는 수동적인 입장에서 기대감 위주의 신앙생활이었다면 , 이제는 능동적인 목양자의 입장에서 사명감 중심의 신앙생활로 변화되었습니다 . 삶공부도 4 가지 과목에서 13 기의 클래스를 마치면서 좋은 열매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 또 중보기도 사역도 이전 보다 더 폭넓어지고 전문화되었습니다 .

     

    그러면 아직도 잘 안 되는 부분은 어떤 것일까요 ? 올해 목회자 컨퍼런스와 본 교회 자체 목자 수양회를 통해서 몇 가지 정리된 내용은 이런 것입니다 . ‘ 간증 문화 , 헌신대 문화 , 새가족반 , 전교우 집중 기도회 ’ 등입니다 .

    앞으로 주일 예배 때 간증이 더 많아질 것입니다 . 삶공부 학기 중에는 목장별로 , 그리고 삶공부 종강 후에는 수료자 전원이 간증하게 됩니다 .

    그리고 3 달에 한 번 금요일 목장을 마치고 모두 교회에 11:30 까지 모여서 2 시간 정도 집중해서 합심기도하는 심야기도회를 시도합니다 . 7 월 28 일에 처음 모입니다 . 그 외에도 새로 나오시는 분들이 아직 생명의 삶을 수강하기 전에 교회 자체에 정착하도록 돕는 New 새가족반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 주일 예배의 하이라이트는 헌신입니다 . ‘ 개인적 , 내면적 ’ 헌신으로 끝내지 마시고 ‘ 공동체적 헌신 ’ 이 가능하도록 돕는 것이 헌신대 입니다 . ‘ 정신 ’ 이 ‘ 문화 ’ 로 생활화 될 때까지는 억지로라도 습관을 들여 주시길 부탁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난 목회 칼럼 이전 관리자 2016.03.23 56
    139 창의적인 건축 참여 웹지기 2017.06.18 28
    » 가정교회 문화 만들기 웹지기 2017.06.11 28
    137 반대자 , 중립자 , 협력자 웹지기 2017.06.04 34
    136 장례식 단상 웹지기 2017.05.28 25
    135 6월 행사 안내 웹지기 2017.05.20 26
    134 어린이 놀이방 이용 안내 웹지기 2017.05.14 20
    133 어린이를 VIP 로 생각하자 웹지기 2017.05.08 23
    132 봄 컨퍼런스 다녀와서 웹지기 2017.04.29 20
    131 미국을 알려면 기독교를 알아야 웹지기 2017.04.23 24
    130 당회 결의 및 논의 사항 웹지기 2017.04.20 29
    129 남은 고난 웹지기 2017.04.08 19
    128 교회 내 소통의 경로 웹지기 2017.04.03 31
    127 오지랖과 지경 웹지기 2017.03.27 23
    126 둔감의 파워 웹지기 2017.03.17 23
    125 임시사무총회 의제 웹지기 2017.02.20 56
    124 지방회와 지역 모임 소식 웹지기 2017.02.12 65
    123 위원회 결과 보고 웹지기 2017.02.05 46
    122 1월 결산 웹지기 2017.01.29 39
    121 “왕의 보호” 웹지기 2017.01.21 41
    120 절제와 영성훈련 웹지기 2017.01.14 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