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의 짧은 이민목회 경험에 의하면, 성도들의 애경사 자리에는 거의 대부분 외국인들이 참석하고 비신자들이 참석합니다. 그래서 시간적 여유만 있으면 설교나 기도, 예배 순서를 2중 언어로 준비하고 교회 안 다니는 사람도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마련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잔치 날은 항상 전도의 기회입니다. 예수님도 그래서 죄인들과 같이 밥을 많이 드셨나봅니다.

    앞으로 세례예식을 엄숙한 분위기가 아니라 잔치 집 축제 분위기로 바꾸어 보려고 합니다. 지난 컨퍼런스에서 한국 전주의 ‘기쁨넘치는교회’와 호주 ‘새생명교회’가 그렇게 세례식을 진행하고 있다는 발표를 들었습니다. 그 이유 중의 하나가 장로교단에서는 침례를 베풀지 않고 세례방식만 허용하기 때문입니다. 세례방식(sprinkling)나 침례(immersion)모두 원어에서는 baptizo로 같습니다. 세례는 물을 구할 수 없는 사막지대와 같은 곳에서도 전도하고 예수님 영접하면 바로 베풀 수 있기 위해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세례는 디도서 말씀처럼 ‘죄 씻음’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반면, 침례는 로마서 말씀처럼 옛사람이 죽고 새사람이 일어나는 ‘중생’을 시각적으로 보여줍니다. 그래서 대게 침례가 더 감동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교단에서는 상황에 맞게 세례든 침례든 방식에 대한 제한이 없습니다. 다만 교회건물 안에 침례탕이 갖추어져있지 않기 때문에 대게 세례로 진행합니다. 지난 번 야외예배 때에는 강에서 침례식을 갖기도 하였고, 중고등부 학생들 중에는 저희 집에 있는 hot tub에 와서 침례를 받기도 했습니다. 새로 짓는 교회 본당 안에는 침례탕을 설계해서 넣을 계획입니다.

    이렇게 세례로 진행할 때 자칫 딱딱하고 형식적인 시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좀 더 축제분위기로 진행하려는 것입니다. 세례는 그동안 예수님을 영접하여 새 생명을 얻은 것에 감사하여 공식적으로 잔치를 하는 일종의 돌잔치와 같은 시간입니다. 가족이나 친구들도 초청할 것입니다. 세례 받은 분과 함께 사진도 찍고 전 교우들 중 원하시는 분들은 작은 선물도 준비해서 전달합니다. 목장의 벽을 넘어서 모두가 새 생명을 축하해주는 새로운 세례식에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