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2019.01.01 22:38

    새해 특별 기도 안내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해마다 저희들은 특별기도로 신년을 시작합니다. 그토록 기도를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믿음이 있는 사람과 믿음이 없는 사람에게 있어서 기도만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는 사람에게는 기도가 큰 의미를 가집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내 말을 들어주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도만큼 어색하고 시간낭비로 보이는 일이 또 없습니다. 듣는 분도 없는데 혼자서 중얼거린다고 생각하면 기도는 무척 어리석어 보입니다.

    여러분들이 만일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으신다면, 반드시 기도에 더 헌신하셔야 합니다. 혼자서 갑자기 기도의 영성을 강화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데 공동체가 함께 정기적으로 기도에 박차를 가하면 훨씬 쉽게 기도에 힘쓸 수 있습니다. 이번 주부터 시작하는 세겹줄 기도회(특별 새벽기도회)와 다니엘 금식기도에 대해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세겹줄 기도회는 1.2(수)부터 1.9(수)까지 주일 빼고 7일간 진행합니다. 세겹줄 기도회는 3명씩 짝을 지어서 기도하는 것입니다. ‘두 세 사람이 합심하여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마 18:20)고 했고,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전도서 4:12)고 했기 때문입니다. 짝을 정할 때에는 늘 함께하는 같은 목장 식구보다 다른 목장의 교우를 선택하세요. 매일 저녁 10분간 기도짝을 위해서 기도하고 카톡 등으로 새벽에 만나자고 격려해주세요. 새벽 설교 후에는 3명이 모여서 각자 1가지 기도제목만 집중적으로 합심기도합니다. 3명 모두 개근한 팀은 선물도 있습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내가 만든 신](팀 켈러)이란 도서를 하루에 한 장씩 요약해서 나누고 기도합니다. 단 기간에 기도응답을 경험하려면 제일 먼저 내 안의 죄와 우상을 제거해야 하기 때문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혹시 세겹줄 짝을 찾지 못하시거나 중보기도를 원치 않으시는 분들도 신년 특별새벽기도라고 생각하고 1주일간 나오시기 바랍니다.

    다니엘 금식기도는 이미 해보신 분들이 많습니다. 다니엘이 10일간 채식만 했던 것과 21일간 금식기도를 했던 것에 착안하여 부분 금식기도를 하는 것입니다. 무엇을 먹고 무엇은 절제할 것인가 본인이 목록을 미리 작성해놓고 시작하세요. 기간도 1주, 2주, 혹은 3주 본인의 기도제목에 따라 자유롭게 작정하십시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디어와 오락시간을 줄이고 절제해서 기도와 성경읽기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입니다. 금식기도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안내를 원하시는 분들은 [성령으로 배부른 금식](젠센 플랭클린) 도서를 사무실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2019년 첫 달부터 성령충만하시고 은혜와 응답이 풍성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난 목회 칼럼 이전 관리자 2016.03.23 105
    218 중국의 미래을 알고 기도하자 (2) 웹지기 2019.01.18 2
    217 중국을 알고 기도하자 (1) 웹지기 2019.01.18 1
    216 다가오는 행사 웹지기 2019.01.09 9
    » 새해 특별 기도 안내 웹지기 2019.01.01 12
    214 목회자 초원모임 웹지기 2018.12.25 10
    213 효율성의 포기 웹지기 2018.12.18 13
    212 교회의 사회 참여 웹지기 2018.12.18 10
    211 착각 웹지기 2018.12.02 23
    210 연말 연시를 어떻게 보낼 것인가? 웹지기 2018.11.24 24
    209 올해 감사 한 것 웹지기 2018.11.24 12
    208 21년 감사 웹지기 2018.11.24 11
    207 21년 회고 웹지기 2018.11.03 26
    206 내년도 부서 조직 어떻게 바뀌나? 웹지기 2018.11.03 25
    205 세례를 잔치로 합시다 웹지기 2018.10.21 36
    204 마중 웹지기 2018.10.14 49
    203 배웅 웹지기 2018.10.11 31
    202 기본으로 돌아가자 웹지기 2018.09.29 46
    201 고향 웹지기 2018.09.29 28
    200 칭찬받으세요. 그러나 영광은 받지 마세요 웹지기 2018.09.16 29
    199 로뎀나무 그늘 같은 컨퍼런스 웹지기 2018.09.16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