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prevprev nextnext

    설교와칼럼


    목회칼럼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년 세계 각국 GDP를 기준으로 경제순위를 매겨보니, 미국이 1위이고 중국이 2위, 일본이 3위였다. 대한민국도 11위를 차지하여 세계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러시아는 우리보다 한 단계 낮은 12위였고, 북한은 순위를 매길 수도 없고 세계 최하위 10%를 넘지 못한다고 한다.

    이제 미국을 위협하는 나라는 냉전시대의 구소련이 아니라 중국이라는 이야기다. 모택동(마오쩌뚱)의 독재와 가난을 경험한 등소평(덩샤오핑)은 ‘죽의 장막’을 걷고 개방과 경제개혁을 단행했다. 1970-80년대에 카터 대통령, 포드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힘을 기르면서 때를 기다린다는 ‘도광양회’(韜光養晦) 전략으로 미국과의 충돌을 피했다. 결국 중국은 지독한 가난을 이기고 2001년 국제무역기구에 가입한 후 제조업 수출을 통해서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루어서 현재 세계 제2의 강국이 된 것이다. 미국과 서방세계들이 구소련을 견제하고 또 자국의 경제이익을 위해서 중국의 제조업을 정책적으로 키워주고 투자했다고 한다.

    그런데 2012년 시진핑이 집권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중국의 꿈’을 내세우면서 2016년 인민해방군을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자신이 ‘중앙군사위 중심 총지휘’로 자처했다. 2018년에는 공개투표로 헌법을 개정하여 주석의 임기를 없앰으로서 1인 장기 독재체제를 구축했다. 그는 중국을 마르크스/레닌 사상으로 무장시키고 있어서 ‘제2의 스탈린’ 혹은 ‘21세기의 붉은 황제’라는 별명을 듣고 있다. 그리고 시진핑은 동아시아의 패권을 잡고 세계 제1의 경제대국으로 미국을 추월하려는 야욕을 계속 내비추어 왔다.

    그러다가 작년부터 미국에서 중국을 무역 분쟁으로 견제하기 시작했다. 미국도 중국도 많은 경제적 피해와 경기둔화가 일어나고 있다. 중국 내부에서는 ‘힘을 기르면서 때를 기다리라’는 등소평의 조언을 무시하고 너무 일찍 칼을 뽑았다는 비판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도 국내에서 경기둔화가 일어나고 주가가 떨어져, 당초 계획했던 금리인상을 보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미국이 정작 견제하고 있는 것은 무역적자 때문이 아니다. 중국이 단순 제조 산업에서 이제는 첨단 기술 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중국제조 2025’ 로드맵 때문이다. 항공우주, 반도체, 5G 등의 핵심 산업에서 그동안 미국 기업들의 기술력을 강제 이전 및 불법 유출해왔다. 자유와 민주화에서 퇴보하고 있는 중국의 경제는 앞으로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기독교적 관점에서 참으로 궁금하다. (계속)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난 목회 칼럼 이전 관리자 2016.03.23 124
    218 중국의 미래을 알고 기도하자 (2) 웹지기 2019.01.18 34
    » 중국을 알고 기도하자 (1) 웹지기 2019.01.18 25
    216 다가오는 행사 웹지기 2019.01.09 37
    215 새해 특별 기도 안내 웹지기 2019.01.01 31
    214 목회자 초원모임 웹지기 2018.12.25 29
    213 효율성의 포기 웹지기 2018.12.18 31
    212 교회의 사회 참여 웹지기 2018.12.18 25
    211 착각 웹지기 2018.12.02 39
    210 연말 연시를 어떻게 보낼 것인가? 웹지기 2018.11.24 37
    209 올해 감사 한 것 웹지기 2018.11.24 22
    208 21년 감사 웹지기 2018.11.24 21
    207 21년 회고 웹지기 2018.11.03 40
    206 내년도 부서 조직 어떻게 바뀌나? 웹지기 2018.11.03 38
    205 세례를 잔치로 합시다 웹지기 2018.10.21 48
    204 마중 웹지기 2018.10.14 74
    203 배웅 웹지기 2018.10.11 41
    202 기본으로 돌아가자 웹지기 2018.09.29 55
    201 고향 웹지기 2018.09.29 35
    200 칭찬받으세요. 그러나 영광은 받지 마세요 웹지기 2018.09.16 37
    199 로뎀나무 그늘 같은 컨퍼런스 웹지기 2018.09.16 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