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새벽기도의 추억

목회칼럼

제목새벽기도의 추억2021-02-15 19:33
작성자user icon Level 10

[02-10-16]

wAAACH5BAAAAAAALAAAAABmADYAAAJRhI+py+0Po5y02ouz3rz7D4biSJbmiabqyrbuC8fyTNf2jef6zvf+DwwKh8Si8YhMKpfMpvMJjUqn1Kr1is1qt9yu9wsOi8fksvmMTqvXbFoBADs=

wAAAAAAAAAAAAAAAAAAAAAAAAAAAAAAACH5BAAAABcALAAAAAAjACMAAAWj4CWOZGmeaKpSBUCocNwAbmyfU33vYnW8vNFkIEn5gMELS2H8BS0LGo15OvIiuotPADFZbzlDCUosfWO+coklJp1h4RO5OHqrsFRTg+t22vAoM1KDSHAAbWMLAg8OdX4xcyYshVqPMXEkUAEMZpaXWT4AeY6UNoI0ap2lSSh2rK2er1Wxsp2ItbO3uLa7sLq9PQejwD0InMRuCXTIzM3Oz9DRIQA7 릴 때 어머니를 따라서 새벽기도를 다녔던 기억들이 있습니다. 추운 겨울에도 지금처럼 차를 타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걸어서 다녔습니다. 몸도 약하신 어머니는 매일 새벽에 교회에 가서 무슨 기도를 하셨을까? 아마도 자식 기도였을 것 같습니다. 어릴 때 다녔던 새벽기도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되었습니다.

 

우리 자녀들도 가끔씩 토요일 같은 날에 새벽기도에 데리고 나와 보시기 바랍니다. 요즘 아이들은 너무 늦게까지 컴퓨터나 미디어에 시간을 낭비하다가 피곤하니까 아침에는 게으름을 피우는 경향이 있습니다. 새벽기도를 통해서 아침형 생활습관을 연습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계적인 암 전문의 원종수 권사는 고등학교 때 성적이 하위 25%였습니다. 어느 날 새벽기도를 하는데 하나님이 솔로몬의 지혜를 주셔서 그 날 부터 놀라운 암기력(photographic memory)이 생겼고 졸업할 때에는 전교 1등이 되어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고 간증합니다. 모든 사람에게 다 적용될 수 는 없지만 새벽에 나와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우리 자녀들을 이모저모로 유능하게 복을 주실 것입니다.

 

이제 겨울이 되면 날도 어둡고 비도 추적추적 와서 새벽기도 다니기가 쉽지 않습니다. 실버 목장에서는 겨울철에 좀 쉬었다가 봄이 되면 다시 새벽기도를 시작하시겠다고 양해를 구하시기도 했습니다. 1주일에 한 번 목장 식구들과 카풀을 해서 새벽기도에 나오시면 좋습니다. 내년부터는 매월 첫 번째 토요일에 목자님들이 돌아가면서 간증설교를 하시고 나서 총목자모임을 가지려고 합니다. 한 달에 한 번이라도 자녀들을 데리고 나와서 기도하시고, 끝난 후 자녀들에게 아침을 사주면서 대화의 시간을 가진다면 100점짜리 부모가 아닐까요? (강재원 목사)